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자제품 수명에 대한 견해

category 일상 2016. 9. 4. 23:32


전자제품 수명에 대한 견해
최근에 이전에 사용했던 전자제품들을 새것으로 모두 구입했다.

새것인 만큼 모두 다 작동이 잘되고 너무나 좋았는데, 여기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사람도 나이가 먹으면 결국 전자제품과 다를께 없지 않는가? 몸의 기능을 못하고 병에도 잘 걸리고 약한 몸이 되는 것이 전자제품의 수명과 같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내가 생각하는 전자제품의 각 수명은 다음과 같다.

가전제품의 경우

청소기는 한번 구입하면 6년 정도는 쓸수 있다.
침대는 8년 정도, 시트를 일년에 한번씩 갈아주고 관리를 잘 했을 경우, 에어컨도 8년 필터를 청소해주고 관리를 해줬을경우, 관리를 안해주면 3-4년인것 같다. 여름 장마철에 곰팡이가 껴서 청소부를 불렀던 기억이 있다.

세탁기는? 6-8년 사용가능 한 것 같다. 옛날 동틀이 세탁기가 지금도 작동은 되나, 드럼 세탁기에 비해 세탁율이 떨어져서 사용을 안한다.

소파는 8년정도? 냉장고는 9년 정도 쓴다. 식탁은 9년 2개월정도 쓴다.

전자제품은 얼마나 쓰는가?
스마트폰은 약 2년 정도다. 보통 배터리 때문에 새것으로 바꾸게된다.

태블릿pc는 3년 정도이다. 무게와 성능차이로 교체를 하게된다.

노트북 & 컴퓨터는? 4년정도
조립식 pc의 경우 , 일반 제품은 3년

Mp3 player는 5년 정도 쓴다
거의 고장이 안나고 이어폰이 쉽게 고장이 나기 때문, 디지털 카메라는 5년은 쓴다. 그 이상은 성능이 너무 떨어져서 못씀.
디지털 tv는 7년정도 사용이 가능하고, 디지털 피아노는 8년 사용이 가능하다.

위에서 말한 전자제품의 기대 수명은
옛날 제품을 지금까지 사용한 정보이지 지금 출시되는 제품들은 이것과는 다르다.
한 전자제품 회사에서는 일부러 일정 기한이 지나면 제품의 부품이 손상되어 사용을 못하는 것을 계산해서 제품을 만든다. 그 부품을 구하려면 옛날 것이고 수리가 어려워 새것과 같은 비용이 나온다. 결국 새 전자제품을 구입하라는 것이다.

또 어디선가 들은 얘기가 있다. 자동차 회사에서 일부 자동차의 내구성을 고려해 생산한다고, 더 오랫동안 탈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정 기한이 지나면 새 것을 바꾸게 하려고

요즘 판매되는 스마트폰은 어떠한가?
사용을 하다 안전성을 갖춰져 있는지도 미심적다.
삼성의 갤럭시노트7 폭발 사고가 요즘 이슈되고 있지만 그것 말고도 예전에 디스플레이가 설탕 액정이라는 등 네티즌들의 비난 글들이 많이 있었다. 이번에 삼성의 갤럭시노트7 폭발 사고로 인해 해당 제품을 리콜 시켰다는 것은 정말 올바른 결정인 것 같다. 회사의 이윤을 생각하면 궁극적으로 이미지가 중요한 것이다.

최신 스마트폰의 경우
한 몇 달 사용을 하면 배터리가 금방 소진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사용자 모바일 폰의 앱들이 자동적으로 실행되거나 활성화 되어 있어 불필요한 전력까지 사용되어 전력소모가 많이 발생하게 된다고 한다. 한번 구입하면 한 2년 정도는 무난하게 사용이 되는데, 3년은 사용이 불가할 정도로 액정, 배터리, 기능들이 고장이 난다. 고장이 나면 무상수리 기간이 지나서 유상수리를 받게되면 엄청난 비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 때문에 2년에 한번 새것으로 교체해줘야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출, 일몰 시간 확인  (0) 2017.03.07
은행 파업  (0) 2016.09.22
전자제품 수명에 대한 견해  (0) 2016.09.04
감기 조심하세요  (0) 2016.08.28
대중교통 효율적으로 이용하자  (0) 2016.08.15

댓글을 달아 주세요